대관령 양떼 목장에서 체험하기


대관령에는 여러 양떼 목장이 있습니다. 대관령이라는 자연 혜택이 주는 빼어난 경관 및 푸른 하늘은 사진을 남기고 싶은 장소가 됩니다. 그 중에서도 이번에는 개인이 운영하고 있는 양떼 목장을 찾았습니다. [정선과 평창 패키지 투어]에 양떼 목장 입장이 가능하기에 방문했습니다. 사실 정선에도 양떼 목장이 있던데 왜 대관령이 포함 되었는지는 모르겠네요.

일단 네비게이션으로 도착하면 도로에 있는 휴게소 등장합니다. 그곳에 주차를 하고 올라가면 됩니다. 사실 양떼 목장에 별도의 주차장이 있는지 모르겠으나 휴게소에 세우고 가셔도 그 거리에 그 거리입니다. 바로 매표소까지는 차로 갈 수가 없습니다. 그렇게 도착하고 보니 엄마 아빠와 의견 대립으로 싸우는 가족들이 종종 보였습니다. 아마도 먼 거리를 운전하다 보니 신경이 날카로워서 일지도 모르겠습니다. 

대관령양떼목장대관령양떼목장 올라가는 길

대관령양떼목장대관령양떼목장에서 꼭 사진을 남기는 곳입니다.

대관령양떼목장대관령양떼목장을 갈림길로 여기서 계단으로 내려가면 바로 양떼 체험을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크게 돌아 보는 것도 좋습니다.

대관령양떼목장 산책로대관령양떼목장 산책로를 보고 선택하셔야 합니다. 크게 돌 것인지 아니면 짧게 돌고 먹이주기 체험을 할 것인지...

대관령양떼목장갈림길에서 과감하게 한바퀴 돌아 보는 것으로 결정하고 오르막길을 향해 힘차게 올라갑니다.

대관령양떼목장올라서니 쉬었다 갈 수 있도록 나무 그늘과 벤치가 있습니다. 그곳에서 파프리카를 먹습니다.

대관령양떼목장좀 더 올라가면 이렇게 또 벤치가 있네요 여기서 또 숨고리기를 합니다.

대관령양떼목장정상에 올라 사진도 찍고 정상에서 볼 수 있는 자연을 내려다 봅니다.

대관령양떼목장양떼 체험을 위해 다시 내려가면 됩니다. 참 쉽네요~

대관령양떼목장내려오면 양떼 먹이를 받고 자리를 잡고 먹이를 주면서 만져봅니다.

대관령양떼목장밖에서는 들판을 한가롭게 풀을 뜯는 양떼들도 구경할 수 있습니다.

대관령양떼목장양떼들이 울타리까지 와주면 이렇게 먹이도 주면서 다시 만져볼 수 있습니다.

대관령양떼목장대관령양떼목장을 왔으니 양인형을 기념품으로 사주면 됩니다.

대관령 양떼목장은 올림픽이 있던 1988년에 시작했습니다. 평일 10:00 ~ 18:00 운영을 하고 있으며, 휴일은 09:00에 개장을 합니다. 하지만 기상 상황(비, 안개등)과 양들의 컨디션에 따라 방목이 취소될 수도 있습니다. 입장료는 대인 6천원, 소인(48개월 이상) 4천원 입니다. 더 자세한 것들은 사이트(http://www.yangtte.co.kr/)를 방문해주세요. 앞에서도 적었지만 [정선평창 투어패스]를 이용하시면 대관령양떼목장 입장이 가능합니다. 

대관령양떼목장 입장료 및 관람시간대관령양떼목장 입장료 및 관람시간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강원도] - 강원도 정선 그리고 태백을 아이들과 3박 4일 가족 여행 코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