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군위군 한밤돌담마을에서 노란 단풍잎에 취하다

 

천 년을 이어온 전통마을의 정겨움이 있는 돌담마을을 다녀왔습니다. 가을의 고즈넉한 느낌을 경험할 수 있을 것 같아서 선택한 여행이었습니다. 

 

집집마다 야트막한 돌담들이 두런두런 옛이야기를 나누듯이 정겨운 마을이었습니다. 제주도처럼 바람이 많아서 일까요? 천년의 세월에도 10리의 돌담과 고택들이 잘 보존되어 있었습니다.

한밤마을의 돌담길을 걸으며

아이들과 한걸음 한걸음 정다운 이야기를 나누며 걸었습니다. 2021년 11월 6일 토요일이었음에도 사람들에게 그리 많이 알려지지 않아서 너무 좋았습니다. 가족끼리 모처럼 느린 걸음으로 구름을 따라 골목을 돌아다녔습니다.

 

가을의 청명한 하늘이 사진의 배경을 더욱 아름답게 꾸며줬습니다.

군위 한밤마을의 가을에 반하다

한밤마을의 돌담길을 걷다 보면 남천 고택을 향하게 됩니다. 부림홍씨 문중 주택으로 경상북도 민속문화재 제164호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쌍백당이라고 불리는데 250여년 전에 홍우태 선생의 살림집으로 세웠다고 전합니다. 현재 건물은 그 뒤 새로 지은 것으로 보이며, 사랑채 대청 상부에 남아 있는 기록으로 보아 그 시기는 현종 2년(1836)경으로 추정합니다. 고택 체험 프로그램이 있어 시간이 되면 체험을 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숙박체험과 다도 그리고 한식을 체험할 수 있습니다.

남천고택의 한옥체험관 예약 전화번호

고택 옆에는 대율리대청이 있는데 노란 은행나무 잎이 반갑게 반겨줬습니다. 역시나 고운 빛깔의 은행나무잎이 가을을 더욱 아름답게 만들었습니다.

군의 한밤마을 대율리대청

은행나무잎은 역시나 하늘 높이 뿌리면서 사진을 찍어야 제맛입니다. 사람들이 없어 우리 가족만의 즐거운 시간을 만끽하며 신나게 놀았습니다.  

은행나무의 고운 빛깔
 대율리대청의 노란 은행나무

경북에서 가을을 경험하기 위해 여러 곳을 돌아다녔습니다. 경주의 불국사, 청송의 주왕산과 주산지 등등... 하지만 많은 인파로 인해서 아쉬움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이곳 한밤마을은 너무도 조용하고 차분한 마을이었습니다.

가을은 나른한 오후 햇살을 등으로 그대로 받으며 즐거운 하루를 보냈습니다.

 

한밤마을 돌담길

이 돌담길이...
가을의 은행나무가...
한적한 마을의 풍경이...
무엇보다 푸른 가을 하늘이...

또 다시 그리워지면
아마도 발걸음은
이미 이곳으로 향하고 있을 겁니다.

한밤마을에 열린 가을의 석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