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감은사지 3층석탑 - 경주 역사 여행


경주 주상절리를 가면서 논 위에 덩그란히 서 있는 석탑을 여러번 보았지만 그냥 지나쳤습니다. 멀리서 지나치면서 그냥 이름 높은 가문의 묘지 정도로 생각했습니다. 

석탑은 보였지만 커다란 건물이 보이지 않았기 때문이기도 하고... 왠지 덩그란히 논 위에 있는 석탑 모습에 설마~ 중요한 유적지일까 생각했습니다.

감은사지 석탑


나중에서야 감은사지 3층석탑이라는 것을 알고 일부러 찾가 가게 되었습니다.  

경주 감은사지 석탑

하지만 허망하게 사찰은 다 사라져 버렸고, 두 개의 3층 석탑만이 옛 위용을 보여주고 있었습니다. 경주에 있는 3층 석탑으로는 가장 거대하며, 삼국통일 직후 쌍탑으로 변모한 최초의 가람배치를 보여주는 중요한 곳이지만 그 흔한 안내문도 볼 수 없었습니다. 

감은사지 유래

『삼국유사』에 보면 문무왕(文武王)이 왜병을 진압하기 위해 역사를 시작했으나 중도에 죽자 그의 아들 신문왕(神文王)이 즉위해 682년(신문왕 2) 완성했으며, 금당의 기단 아래에 동향한 구멍을 두어 이곳으로 해룡(海龍)이 된 문무왕이 들어와 서리도록 했고, 또 유서에 따라 골(骨)을 매장한 곳이 절의 앞바다에 있는 대왕암(大王岩)이라고 기록되어 있다. 절의 이름은 본래 나라를 지킨다는 의미에서 진국사(鎭國寺)였으나 신문왕이 부왕의 호국충정에 감사해 감은사(感恩寺)로 고쳐 불렀다고 합니다.

경주 감은사지 석탑 해설


가람배치란

가람배치(置)란 사찰 건물의 정형화된 배치를 말하는 것으로 탑, 금당, 강당 등 사찰의 중심부를 형성하는 건물 배치를 가르칩니다. 탑은 부처의 사리를 안치하는 신앙의 대상물이기에 초기에는 탑이 사찰의 중심에 배치하였고, 목탑이 중심이었습니다. 차츰 금당 중심의 신앙으로 옮겨가면서 탑은 금당 앞에 두 개를 두는 것으로 약화되었고, 이때부터 석탑이 많이 만들어지기 시작했습니다. 


지금은 3층석탑 2기와 금당 및 강당 등 건물터만 남아있는 감은사는 황룡사, 사천왕사와 함께 나라를 보호하는 호국사찰로 알려져 있지만 언제 절이 무너졌는지는 밝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경주 감은사지 석탑 가람


감은사지 석탑은 돌과 돌이 흩어지지 않도록 연결시키기 위해 철로 만든 나비장을 이용하여 각 부재들을 단단히 고정하는 방법으로 세워졌습니다. 흥미로운 감은사지삼층석탑의 경우 깨진 난간 부재로 생각되는 돌이, 나원리오층석탑의 경우 뭔가를 조각하려다가 실패한 길이 1m, 너비 40㎝ 가량의 석재가 여러 개 내부에서 발견되었고 나머지 부분은 잡석과 흙을 다져 단단하게 채워 넣었다고 합니다. 더구나 나원리오층석탑의 하층기단 흙 다짐 부분에서 기와 조각이 발견되기도 하였습니다. 그것으로 미뤄어보아 금당과 주변 공사를 마무리하고 공사 때 나온 잡석이나 들로 탑의 내부를 채운것으로 볼 수 있어, 금당이 먼저 세워지고 탑이 나중에 완공된다는 것으로 보입니다.


감은사지에 대한 조사는

1959년과 다음 해 초까지 서석탑의 해체복원과 더불어 국립박물관에서 실시한 바 있지만, 이때는 가람의 형식만을 확인하는 간이조사에 그쳤습니다. 그리고 1979년과 1980년 2년간에 걸쳐 국립문화재연구소에 의하여 본격적으로 조사되어 절터의 성격과 전모가 밝혀졌는데, 유구와 유물로 보아 이절은 고려 때까지도 경영되었음을 알 수 있었습니다.

또한 1959년 1차 발굴 조사 후 실시된 서탑의 해체 수리 시 삼층 탑신에 마련된 사리공 속에서 화려한 사리 장엄구가 발견되었고, 동탑의 해체 수리 시에도 이와 비슷한 사리장치가 발견되어 주목을 끈 바 있습니다.

경주 감은사지 석탑

1959년 12월에 서탑을 해체 할 때 제3층 옥신의 상면 사리공(舍利孔 : 사리를 장치하기 위하여 탑재에 파 놓은 구멍)에서 사리장엄구가 창건 당시의 상태로 발견되었습니다. 사리공은 장경(長徑)을 남북에 두고 중앙보다는 좀 남쪽으로 기울어져 파여 있었고, 사리공의 크기는 57×29.5㎝, 깊이 29.1㎝이며, 평평한 바닥 북단 가까이에 직경 15㎝, 깊이 9.3㎝의 원형배수 구멍이 마련되어 있었습니다. 이 사리공 속에는 청동제사리기(靑銅製舍利器)를 사각의 감(龕)에 담아두었을 뿐 이밖에 아무런 장엄구도 들어 있지 않았는데, 이들 관계유물은 조성연대가 뚜렷하고 발견장소도 확실하여 보물 제366호(감은사지서삼층석탑내유물)로 지정되었습니다.

경주에 있는 3층석탑으로는 가장 거대하며, 동해를 바라보는 높은 대지에 굳건히 발을 붙이고 하늘을 향해 높이 솟아오른 모습은 실로 한국 석탑을 대표할 만하다.

경주 감은사지 석탑


감은사지 3층 석탑에 대한 전설

먼저 문무왕은 “내가 죽으면 바다의 용이 되어 나라를 지키고자 하니 화장하여 동해에 장사지낼 것”을 유언하였는데, 그 뜻을 받들어 장사한 곳이 절 부근의 대왕암이며, 그 은혜에 감사한다는 뜻으로 절 이름을 감은사(感恩寺)라 하였다고 전합니다. 그 유언에 따라 시신을 화장하고 유골은 감은사에서 한눈에 볼 수 있는 동해바다의 대왕암에 매장한 것으로 믿어집니다. 감은사의 금당 밑에는 해룡(海龍)이 된 문무왕의 넋이 내왕(來往)할 수 있게 구멍을 뚫었다고 합니다.

실제로 감은사 금당의 지하에는 배수시설이 있습니다. 따라서 금당 밑은 교량구조와 같은, 돌로 된 기단을 형성하여 공간을 두고 그 위에다 건물을 올려놓도록 되어 있어 특이합니다.


경주 감은사지 석탑


만파식적 이야기

두번째 이야기는 만파식적(萬波息笛)으로 나라에 근심이 생길 때 불면 평온을 가져 온다는 피리 이야기입니다.  

신라 제31대 신문왕이 아버지 문무왕을 위해 동해안에 감은사(感恩寺)를 지었는데, 다음해 작은 산 하나가 감은사 쪽으로 떠내려 오고 있다는 전갈이 받고, 점을 친 일관은 해룡(海龍)이 된 문무왕과 천신(天神)이 된 김유신이 왕에게 성을 지키는 보배를 주려는 것이니 해변에 가서 받으라고 합니다. 

왕이 기뻐하며 이견대(利見臺)에서 바다에 떠 있는 산을 바라보다가 사람을 보내 살펴보니, 산의 모양이 거북의 머리와 같은데 그 위에 대나무 한 줄기가 있어 낮에는 둘이 되고 밤에는 하나가 되었습니다. 다음날 대나무가 하나가 되자 7일 동안이나 천지가 진동하고 비바람이 몰아쳤습니다. 바람이 자고 물결이 평온해지기를 기다렸다가 왕이 그 산에 들어갔더니, 용이 검은 옥대(玉帶)를 가져와 바쳤습니다. 

왕이 산과 대나무가 갈라지기도 하고 합해지기도 하는 이유를 묻자 용은 그것이 소리로써 천하를 다스릴 상서로운 징조라고 하며 대나무가 합해졌을 때 베어다 피리를 만들어 불면 천하가 평화로울 것이라고 합니다. 

왕은 사람을 시켜 대나무를 베어가지고 나오자 산과 용이 갑자기 사라졌고, 그 대나무로 피리를 만들어 월성 천존사에 두었는데, 이것을 불면 적이 물러가고, 병이 낫고, 비가 올 때는 개이며, 바람과 물결도 잠잠해졌습니다.

그래서 이 피리를 만파식적이라 하고 국보로 삼는데, 효소왕 때 기이한 일이 일어나자 만만파파식적이라고 했습니다.이 설화는 신문왕이 만파식적을 얻게 되는 신비체험을 기록한 것으로 신문왕은 정치적 힘의 부족을 해결하기 위해서 왕권의 정통성과 신성성을 확립하고 지배계층의 동질성을 재확인해야 했다. 따라서 삼국통일의 업적을 이룩한 아버지 문무왕과 김유신을 등장시켜 왕권을 강화시킬 수 있는 신물(神物)설화를 만든 것으로 보입니다. 

이 설화는 『삼국유사』의 만파식적조, 백률사조(栢栗寺條), 원성대왕조(元聖大王條)에 기록되어 있고 『삼국사기』.『신증동국여지승람』.『동사강목』 등에도 단편적으로 기록되어 있습니다. 

경주 감은사지 석탑


현재는 감은사지 3층 석탑앞으로 논이 있지만 땅을 조사해 보니 당시에는 바다가 이곳에 닿았다고 합니다. 만약 그랬다면 지금도 좋지만 지금보다 더욱 아름다운 장관을 보여줬을 것 같습니다.

경주 감은사지 석탑


참으로 안타까운 것은 소중한 우리 유산임에도 관리가 잘 되지 않았고... 낙서까지도 보입니다. 어떤 철 없는 녀석이 한 행동일까요? 여러 아픔의 순간들이 많았던 우리 나라의 역사가 그대로 녹아 있는 것 같기도 합니다.

경주 감은사지 석탑 낙서

경주 감은사지 석탑

경주 감은사지 석탑

경주 감은사지 석탑

경주 감은사지 석탑 나무

경주 감은사지 석탑

사실 지금도 관리가 너무 부족해 보입니다. 더 많은 관심과 애정을 가지고 잘 보존해야 할 것 같습니다. 감은사지 삼층석탑 입장료는 무료로 아무나 들어 갈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