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 가볼만한 여행 코스 성류굴 아이들과 다녀오기 


경상북도 울진 성류굴(천연기념물 제155호)은 천연 석회암 동굴로 광장마다 아름더운 석순과 종유석이 잘 발달된 석회암 동굴로 870m의 5지 12광장으로 형성되어 입구부터 신비한 경관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자연조형이 금강산을 방불케 한다고 하여 지하금강이라는 별명이 붙어 있는 곳입니다. 불영사 계곡 부근에 있어 가을에는 멋진 단풍도 함께 구경할 수 있습니다. 


울진 성류굴울진 성류굴로 향하는 길에 있는 터널도 잘 꾸며 놓았습니다.


이곳 성류굴에서 신라 제24대 임금 진흥왕(재위 540∼576)이 다녀갔다는 명문을 발견했다고 합니다. "庚辰六月日(경진육월일)/ 柵作익<木+益>父飽(책작익부포)/ 女二交右伸(여이교우신)/ 眞興(진흥)/ 王擧(왕거)/ 世益者五十人(세익자오십인)"라고 새겨있는데... 울진군에 따르면, 이 문구는 "경진년(560년·진흥왕 21년) 6월, 잔교를 만들고 뱃사공을 배불러 먹였다. 여자 둘이 교대로 보좌하며 펼쳤다. 진흥왕이 다녀가셨다(행차하셨다). 세상에 도움이 된 이(보좌한 이)가 50인이었다"로 해석된다고 합니다. 


울진 성류굴에는 넓은 주차장이 있습니다. 그 중에서 개인적으로 네이버지도에서 [B] 주차장을 이용했습니다. 성류굴로 향하는 터널을 잘 꾸며놨습니다. 반대편도 그리 되어 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동일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성류굴 주차장울진 성류굴은 양쪽으로 진입이 가능해 주차지역도 두 곳으로 나누어 있습니다. (출처 : 네이버 지도)


울진 성류굴 터널울진 성류굴로 향하는 터널에서 한 컷!!!


울진 성류굴 향하는 길의 풍경울진 성류굴로 향하는 터널 길의 풍경은 한 폭의 그림 같았습니다. 마치 스페인 바르셀로나 구엘 공원을 연상케 했습니다.


성류굴 입장료

터널을 지나면 팔각정에서 표를 구하시고 입장하시면 됩니다. 입장료는 저렴한 편입니다. 그리고 입장하실 때는 꼭 헬멧을 착용하셔야 합니다. 바닥이 미끄러울 수 있으니 여름에는 슬리퍼 보다는 미끄럼 방지 운동화를 꼭 착용하시고 방문하시기 바랍니다. 특히 여자분들 구두는 피하셔야 합니다. 

 


성류굴 입장료


울진 성류굴 나비울진 성류굴에서 매표하는 동안 아들이 잡은 노랑 나비!!


아무튼 성류굴의 특징은 사계절 변함없이 온도 15~17도 습고 80~90%를 유지합니다. 여름에 가면 무척 시원하고 반대로 겨울에는 따뜻합니다. 왕피천이 연결되어 물고기 등이 살며, 박쥐, 곤충, 물고기 등 54종이 서식됩니다. 실제로 동굴에서 유유히 헤엄치는 물고기를 만날 수도 있습니다. 먹이를 주면 달라드는 수족관 잉어떼를 상상하시면 안되고요.


울진 성류굴 해설판임진왜란 때 주민 500명이 동굴 속으로 피난했는데 일본군이 동굴 입구를 막아 굶어 죽었다는 슬픈 이야기를 간직하고 있는 울진 성류굴입니다.


울진 성류굴은 석회암 동굴로 담홍색·회백색 및 흰색을 띠고 있으며, 동굴 안에는 9곳의 광장과 수심 4∼5m의 물웅덩이 3개가 있습니다. 고드름처럼 생긴 종유석(鐘乳石)과 땅에서 돌출되어 올라온 석순(石筍)등을 관찰할 수 있으며, 종유석과 석순이 만나 기둥을 이룬 석주(石柱)로 볼 수 있습니다. 이렇게 좋은 자연 관광지가 잘 보존 될 수 있도록 손으로 만지는 것은 삼가 하셔야 합니다. 


울진 성류굴 내부 지도


성류굴 이름의 유래

성류굴은 원래 신선들이 한가로이 놀던 곳이라는 뜻으로 선유굴이라 불리었으나 임진왜란(1592) 때 왜군을 피해 불상들을 굴안에 피신시켰다는데서 유래되어 성스런 부처가 머물던 곳이라는 뜻의 성류굴이라고 부르게 되었다고 합니다. 처음 시작은 아이들도 즐겁게 시작합니다.  밖의 온도와는 전혀 다른 동굴의 시원함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성류굴아이들과 더운 여름에 여행하기 좋은 울진 성류굴이었습니다.


자연이 만들어 낸 동굴들의 진귀한 모습들을 즐기시면 됩니다. 대부분 포토존에는 표시가 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어두워서 사실 건질 수 있는 사진은 몇 컷 없습니다. 너무 아쉽네요.


 울진 성류굴 아기공룡울진 성류굴에는 아기공룡둘리상이 있습니다. 둘리 모습이 보이시나요?


울진 성류굴을 돌다 보면 마지막 코스에서 배가 나온 아빠와 살찐 아내라면 좀 힘들 수 있습니다. 물론 비만이 아이들도 힘들 수 있죠. 몸을 잔뜩 웅크리고 나올 수 있는 코스가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꼭 머리 다치지 않도록 헬멧을 착용하셔야 합니다. 멋 부린다고 벗었다가 머리가 쿵 할 수 있습니다. 

짧은 코스 일 것 같으면서도 약간 힘든 코스 이기도 합니다. 아무리 아름다운 울진 성류굴의 지하 궁전도 걷다 보니 너무 힘들어 아이들 표정이 급변하게 됩니다.

울진 성류굴 체험울진 성류굴을 돌다 보면 너무 힘들어 이렇게 될 수도 있습니다.


성류굴의 연혁 및 생물과 종유석

  • 1963.05.07 천연기념물 제 155호로 지정
  • 1966.04.02 군유재산 취득
  • 1967.03.03 동굴공개(민간위탁관리)
  • 1976.01.01 울진군 직영관리
  • 1977.06.11 울진군 성류굴관리사무소 설치
  • 2010.11.01 울진군 성류굴사무소 명칭 변경
  • 2016.12.26 울진군 문화관광과 성류굴운영팀 명칭 변경


성류굴 안에는 진동굴성쥐며느리와 관박쥐, 통거미들이 살고 있으며, 대형유석과 거튼형 종유석과 동굴호수와 종유석, 종유관, 동굴산호들을 관찰할 수 있습니다. 


성류굴의 보존하기 위한 방법

공개되는 동굴들은 녹색과 흑색오염등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녹색오염은 조명의 열 때문에 조류, 지의류, 이끼류 등에 의해 발생하는 오염입니다. 흑생오염은 관람객이 손으로 만지거나 분진이 쌓여서 검게 변하는 현상입니다. 자손들이 아름다운 자연 유산을 관람할 수 있도록 동굴안에 생성된 것들을 손으로 만지거나 쓰레기를 버리는 일들을 하지 않도록 스스로 주의가 필요합니다. 


대한민국 동굴 여행 추천 코스

울진 성류굴을 돌아 보셨다면 정선의 화암동굴을 추천합니다. 


[Wizz Tour Map] - 울진 여행 코스를 계획 하기 위한 울진 관광 지도

[강원도 여행코스/정선, 태백 여행] - 정선 가볼만한 화암동굴 여행하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