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꽃 이야기 - 아네모네

2020. 6. 10. 09:38

 아네모네꽃 이야기 

 

1. 아네모네 꽃말 및 특징

(1) 학명 : Anemone coronaria L.

(2) 과명 : 미나리아재비과

(3) 개화기 : 4-5

(4) 별명 : 옹초, 바람꽃

(5) 꽃말 : 덧없는 사랑, 고독, 사라져간 욕망(보라꽃 : 당신을 믿으며 기다려, 빨강 : 당신을 사랑합니다, 흰색 : 기대 희망)

(6) 특징

- 다년생 초본식물

- 지중해 원산

- 바위정원(모래)

- 종자번식(가을파종), 괴경

- 양지식물


아네모네 꽃 이미지아네모네 꽃 이미지 : Pixabay로부터 입수된 Pezibear님의 이미지 입니다.


2. 아네모네와 관련된 문학

 

밀턴은 [코무스]에서 아프로디테(비너스)와 아도니스의 이야기를 노래함

BC500년경부터 아도니스제가 그리스 여성들에 의해 행해짐.


히아신스와 장미가 피는 꽃밭

젊은 아도니스가 때때로 와서 쉬고

감미로운 마음으로 그 깊은 상처를 치료하던 곳

그 땅 위엔 아시리아 여왕이

슬픈 얼굴로 앉아 있다.

 


* 박혜경의 아네모네

 아네모네에 대한 이야기를 알게 되면 더욱 가슴에 와닿는 노랫말입니다.


가슴속에 구겨 넣었던 그 감정이

내 안을 다시 차고나와

원망했던 미워했던 널 반기려 하네

 

*숨 막히도록 끌어안고 뜨겁게 감싸고

싫증나 버려진 인형 그 모습 내 모습인걸

까맣게 잊어버린 채 네 작은 눈길에 홀려버리는걸

 

밀어내고 거부할수록 더 깊이

니안으로 빠져 들어가 상처내고 할퀴었던

넌 이제 아물어가네

 

**무섭도록 다 빼앗고 전부 너로 채우고

싫증나 버려진 기억 이 모습 내 모습인걸

아파도 길들여진 채 네 작은 관심에 홀려 버리는 걸

 

꿈속에서도 도망칠 수 없는

 

3. 아네모네와 관련된 설화(신화)

티치아노가 비너스와 아도니스에 대한 그림을 남겼다. 하지만 어떤 것이 진짜지???

"Lausanne version" (Ashmolean Museum, Oxford) 출처 :https://en.wikipedia.org/wiki/Venus_and_Adonis_(Titian)

위와 아래 그림을 비교해 보면 가장 큰 차이점은 구름 사이로 뻗어 나오는 빛줄기의 차이점이 가장 크다. 큐피트(에로스)는 미래를 직감하는 듯한 표정으로 뒤로 물러나 있다. 어쩌면 자신의 장난(큐피트의 화살)을 후회하고 있는 중일지도 모르겠다.

아도니스는 제발 귀찮게 좀 하지 말라는 표정으로 바라 보고 있는 것 같다. 운명을 직감이라도 하듯이 아프로디테(비너스)는 아도니스에게 매달려 있다. 두 마리의 강아지는 사냥을 재촉하고 서 있다.

Titian: Venus and AdonisVenus and Adonis by Titian, Prado, 1554. The "Prado type" 출처 : https://en.wikipedia.org/wiki/Venus_and_Adonis_(Titian)


위와 아래의 그림의 큰 차이점은 뒤에 있던 큐피트가 앞으로 나와 바라보고 있다. 위의 작품 보다 아프로디테의 눈망울이 더욱 애절해 보인다. 느낌상 더욱 두 사람의(아~ 아프로디테는 사람이 아니지...) 거리도 더 가까워 보인다.

Venus and AdonisTitian, Venus and Adonis, 1553. Oil on canvas, 107.7 x 133.4 cm. Metropolitan Museum of Art, New York. 출처 : https://www.nga.gov/collection/art-object-page.1223.html


- 아프로디테는 어느 날 아들 큐피드(에로스)와 놀다가 큐피드의 화살에 상처를 입습니다.

- 상처를 치료하던 중 미모의 사냥꾼 소년 아도니스를 보게 됩니다. 

- 아도니스를 사랑하게 됩니다.

- 아도니스는 나무가 된 미르라의 아들입니다.

- 미르라는 피그말리온의 손자 키니라스 왕의 아름다운 딸입니다.

많은 귀족 청년들이 미르라에게 청혼을 하지만, 미르라는  아버지 키니라스왕을 사랑합니다.

어둠을 틈타 아버지 침소에 들어 임신을 하게 된 미르라는 아버지를 피해 9달을 도망 다니다가 만삭이 됩니다. 

- 더 이상 도망 다닐 수 없게 되었을 때 신들에게 기도를 합니다. 

- "죽은 것도 산 것도 아닌 몸이 되게 해주세요."

- 그렇게  미르라는 나무가 되었고, 미르라가 흘린 눈물은 물방울이 되어 흘렀는데... 그 물방울이 바로 몰약(몰약나무에 상처를 내어 받아낸 유액을 건조시켜 만든 약재)입니다. 

- 그런 탄생의 비밀을 가지고 있던 아도니스를 아프로디테가 사랑하게 됩니다. 

- 그녀는 놀러 다니던 파포스(아프로디테 신전이 있는 도시), 하늘나라에도 가지 않고 항상 아도니스만을 따라다닙니다.

- 이제까지는 그늘에서 미모만 가꾸었지만 지금은 아도니스와 함께 사냥을 다닙니다.

- 아르포디테는 늑대, 곰 등 맹수들은 피하면서 사냥하도록 아도니스를 주의 시킵니다.

- 하늘에 볼일이 있어 백조가 이끄는 이륜마차를 타고 하늘에 올라가게 됩니다.

- 아프로디테의 주의에 귀를 기울이기에는 너무 젊은 아도니스는 자신의 용맹을 시험이라도 하듯 멧돼지 사냥에 나섭니다.

- 멧돼지의 옆구리에 창을 꽂았지만, 멧돼지는 창을 뽑아내고 아도니스를 공격, 어금니로 아도니스의 옆구리를 물어 뜯습니다.

- 아도니스의 신음소리가 아프로디테에게까지 들려 그녀는 급히 지상으로 내려왔으나 이미 아도니스는 상처투성이 시체가 되어있습니다. 

- 그녀의 슬픔은 극에 달했고 운명의 여신을 원망합니다.

- “그래, 운명의 신들아! 또 너희들이었구나. 그러나 나는 너희에게 완전한 승리는 주지 않겠다. 내 슬픔의 기억은 영원히 지워지지 않으리라. 나의 아도니스여 그대의 죽음과 내 비탄은 해마다 새로워지리라. 아무도 이를 말리지 못할 것이다.”

- 그녀는 넥타를 아도니스의 피에 뿌립니다. 그리고 그곳에서 핏빛의 꽃이 피어났다 그리고 시들었다 합니다.

눈부시게 아름다운 아도니스가 젊은 나이에 죽은 것처럼 바람만 불어도 꽃잎이 떨어지는 안타까운 꽃 아네모네랍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