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해

진해는 지금 한창 벚꽃 축제기간이다. 

(2009년 3월 30일에 다녀왔을 때는 아직 벚꽃이 활짝피지는 않아서 아쉬웠다.)


특히나 해군사관학교 방문은 보너스이다. 민간인(?)에게 공개는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안하니 들려보는 것도 좋다. 박물관 및 거북선, 그리고 군함을 관람할 수 있다. 남자를 둔 부모라면 더욱 좋을 것 같다. 안으로 셔틀 버스가 있다. 왕복 2천원이 들어 가나... 개인 승용차도 들어 갈 수 있으니... 앞에 군인이 서 있었도 당당하게 들어가면 되겠다. 관람시간이 정해져 있으니 일찍 돌고 나오면 될 것 같다.

돌고 나오면 사실 진해 전체가 벚꽃이었다. 어딜가도 벚꽃 구경이 가능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제대로 즐기려면
네비게이션에서
진해 소방서 혹은 진해 우체국을 쳐보자.
네비가 없어도 진해를 도착하면 안내 표지가 굵은 선을 따라 가자.
그러면 도착하는 곳이 공설운동장을 주위로 여러 장들이 서 있다.
여러 체험 행사와 다양한 물건들을 볼 수 있지만... 약간 정신 없다.

진정한 벚꽃만을 누리고 가고 싶다면(물론 여기도 사람들로... n.n 하지만 어쩔 수 없다.)
여좌천 다리를 추천한다. 사진 찍기에 가장 좋은 장소인 것 같다.
가는 길에 커피를 사들고 가도 좋을 것 같다(여좌천 다리쪽에는 장사를 못하도록 한 것 같다...).

오후라면 조각공원에서 드라이브하는 것도 좋을 것 같다.
도시락을 조각공원 근처에서 먹으면... ㅋㅋ

조각공원은 진입하면서 혹은 점심 때 아니면 진해를 나가면서 들리면 좋겠다.
물론 부산으로 간다면 달라지겠지만...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