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체험 여행

 
일요일이라 그런가??? 사람이 정말 많다. 생각보다 곤충생태박물관이 좁아서 더욱 그렇게 느껴진다.

1층 공간의 반절은 줄서는 사람이 차지하고 있고, 나머지 공간은 생물들 관찰하는 곳이다. 하지만 무척이나 덥다. 그나마 2층은 한산한데 쉴 공간이 없다.

야외에서 말체험을 할 수 있는데... 어린이는 오천원을 내고 천막 근처 세바퀴를 돌면 끝이다. 약간 아쉽지만 더운 날씨엔 더 돌기에도 무리이다. ^^;

30분 단위로 체험이 진행되는데... 30분 전 부터 순서를 기다려야한다. 그렇게 하기 싫지만 그렇게 사람들이 줄을 선다. 선착순 제한이 있기에 아이들을 위해 어쩔 수 없이 계속 줄을 서고 있다. 이게 뭐라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