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저물어가는 가을의 정취를 느끼기 위해서

주말마다 이곳 저곳을 찾아 다니는 분들이 많을 것이다.

바쁜 일정 속에서 잠깐 여유를 낸 사람들을 위해

당일 코스로 가을도 흠뻑 느낄 수 있고 몸의 피로도 동시에 해소할 수 있는 강천산을 추천한다.

가족 등반 하기에도 수월하며 산세가 그리 험하지 않다…

 

계곡을 따라 만들어진 인공폭포와

이미 우리들에게 익숙한 비단잉어가 아닌 송어떼들에게 시선을 자주 빼앗기게 된다.

다양한 산책로를 통해서 구름 다리를 오름직도 하고

평탄한 가을길을 걸으면서 시간을 늦춰 사색하기에도 충분하다.

코스마다 다르겠지만 4시간에서 6시간 정도면 충분히 돌아 볼 수 있다.

   

찾아 오는 길은

순창읍내 4거리 → 양방면 24번 국도 → 백산리강천저수지 좌회전 → 강천산

 들어간 요금은…

들어가는 입구에서 주차비 2,500원 소형차는 1,200원

강천산 입구에서 입장료 천원을 받는다.

자동차를 가지고 왔다면 바로 스파로 넘어 갈 수 없으니 대중 교통을 이용하자.

스파요금은 대인 7천원 소인 5천원이다. 물론 키로 구분되는 것은 아니다. ㅋㅋ 

 

순창버스터미널 063) 653-2186
강천산↔순창 : 군내버스 07:00 - 18:50 (13회 운행) / 직행버스 09:50 - 18:20 (12회 운행)
순창↔서울 (고속버스) : 순창발 08:10 - 15:30 (5회) / 서울발 09:30 - 16:10 (5회)

   

코스는 그곳에 가서 정해도 되겠지만

가볍게 몸 좀 풀고 담양스파에서 몸을 지지고 싶으시다면…

다음 코스를 권장한다. 그래야 노천탕에서 가을 바람을 온 몸으로 느낄 수 있다.

 코스는…

병풍바위-> 강천사-> 구장군폭포-> 비룡폭포-> 암자터-> 북바위(운대봉)찍고

산성(동문)-> 금성산성-> 주차장-> 담양스파로 *^^*

 

담양스파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사이트를 이용하자>>> http://www.damyangspa.com/

개운한 몸을 이끌고 나와서 담양 터미널로 향해자.

버스가 운행되니 카운터에서 시간을 물어보자. 급하다면 콜택시를 불러야 한다. 7천원…

 

여유가 되면 하룻밤 묵고 담양을 둘러봐도 좋을 듯 하다.

담양은 떡갈비와 죽제품과 죽순이 유명하다. 모든 반찬이 죽순이다. 팬더 곰이 된 느낌이다.

죽녹원과 메타쉐콰이어 길을 돌아봐도 좋을 듯 싶다.

개인적으로 죽녹원은 눈덮인 겨울을 추천하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