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텔링


잠자는 호랑이 코털 건들기


저 먼 곳에서부터 태양은 어둠을 몰아 내고 있었고, 

시원한 아침 공기는 조그만 창 틈을 통해 들어왔습니다.

때 마침, 알람 시계가 요란하게 소리를 내기 시작했습니다.

도토리 까는 소리는 언제 들어도 기분 좋은 소리입니다.




침대에서 일어나 창문으로 다가가

창문을 열고 상쾌한 공기를 마음껏 마셨습니다.

몸은 전날 보다 가벼워 졌고, 머리도 한결 맑았습니다.

어제 밤만 해도 축 처졌던 복스러운 꼬리털도 원래 모습으로 되돌아 왔습니다.


언제 보아도 태양은 힘차 보였습니다.

덩달아 다람쥐도 힘껏 기지개를 펴고, 가슴 깊은 곳에서부터 소리를 질렀습니다.

“야호~”

다람쥐 집에서 시작된 소리는 숲을 지나 저 먼 곳 산을 넘고 골짜리를 넘어 

아득히 먼 곳을 지나 나뭇잎을 타고 다시 다람쥐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야아~ 호오오~”


메아리가 신기한 다람쥐는 다시 한번 힘껏 소리쳤습니다.

“야호~”


그런데 글쎄 

아직도 잠에 취한 게으름뱅이 호랑이가 

다람쥐 집 밑에서 자고 있지 뭐에요.

다람쥐 소리가 메아리를 타고 호랑이의 코털을 진동시키더니, 

금새 귀가 쫑긋해지고, 무거운 눈꺼풀이 반쯤 올려 놓았습니다.


첫 번째 메아리는 딱 거기까지였죠.


그런데 두 번째 메아리가 돌아오는 순간!!!


“꽈당~!” 

호랑이가 놀라 일어나는 바람에 

커다란 돌무덤에 “쿵!” 하고 부딪치고 말았습니다.


“이게 뭐야~ 지진이라도 일어났나???”

겁에 질린 호랑이는 어리둥절하며 주위를 둘러보았습니다.


그때 세 번째 메아리가 도착하고 있었습니다.

“야아~ 호오오~~”


“엥~ 뭐야! 저 다람쥐 녀석이잖아! 감히 잠자는 호랑이 코털을 건드리다니!”




화가 난 호랑이는 나무에 뛰어 오르기 위해 잔뜩 움츠리고 점프를 한 순간…..


“쿵!!!” 하고 땅 바닥에 떨어졌어요.

“아니 뭐야~ 누가 점프하려고 하는데, 내 꼬리를 잡았징!”


마침 아침 운동을 나왔던 ‘조엘’이 호랑이 꼬리를 잡았던 거죠.

“아니 넌 또 뭐야?”

“호랑이 네가 다람쥐 괴롭히려고 하는 것 다 알아.”

“내가 먼저 그런 것이 아니라 저 조그만 녀석이 네 단잠을 깨웠다고!”


그제서야 상황 파악이 된 다람쥐가 말했어요.

“아냐 호랑아! 내가 일부러 그런 것이 아니라구.”


호랑이는 믿기지 않는다는 표정으로 말했어요.

“그게 무슨 말이야. 다람쥐 네가 소리 질러서 잠을 깼는데.”


다람쥐가 말했어요.

“아마 너도 여기에 올라오면 저 떠오르는 태양을 보면 도저히 참지 못하고 소리를 지를걸?”

조엘이도 말해어요.

“맞아! 너도 한번 구경해 보는 것이 어때? 다람쥐는 네가 여기 있는지도 몰랐다고.”


호랑이는 궁금해졌습니다. 잠자는 것보다 더 좋은 광경이 있다는 것이 도무지 믿어지지 않았죠.

“그럼 나도 한번 올라가 볼까? 에헴”


“응 좋아~” 

다람쥐는 기꺼이 집에 올라오는 것을 허락했습니다.

그래서 호랑이는 조엘이를 등에 태우고 다람쥐 집으로 한번에 올라 갔습니다.


아직도 아득히 먼 산 넘어 태양이 떠오르고 있었습니다.

호랑이 자신도 모르게 소리가 나왔습니다.

“어흥~”


다시 한번! 


다람쥐는 “야호~”, 

호랑이는 “어흥~”

그리고 조엘이는 “OO~”


셋은 어느새 다정하게 어깨 동무를 하고 있었습니다.


* 아들이 잠들기 전에 옛날 이야기를 들려달라고 졸라 만든 이야기입니다. 저는 실제로 손가락 인형 두 개(다람쥐, 호랑이)를 움직이면서 들려 줍니다. 호랑이가 다람쥐를 잡으려는 장면에서는 30개월 된 아들은 힘껏 호랑이가 다람쥐에게 가지 못하도록 저지합니다. 그 모습을 보면 정말 귀엽죠. 그리고 마지막에는 아이가 소리 지르도록 합니다. 나름 동창적인 소리들이 나오죠. ㅎㅎ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