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친 여행이었다. 

전혀 준비하지 못한 아쉬운 여행이었다.

그래도 절반은 성공이다. 여행에 집착(?)하게 되었기 때문이다.


너무나도 어설프고 실수투성인 여행기를 올리는 까닭은

나 처럼 동일한 실수를 하지 않길 바라는 마음이다.


"아는 만큼 보인다."

정말 그렇다 준비한 만큼, 체크한 만큼 편안하고 즐겁고 더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는 것이 여행이다.

무턱대고 떠나는 여행은 가까운 동네나 하길 바란다.


일정잡기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 일정은 2012년 3월 17일에서 3월 26일까지 밖에 시간이 없었다.

그 짧은 기간에 가고 싶은 나라를 선별했다.


유럽 여행에서 영국의 이층 버스를 놓치기 싫었다. 다들 에펠탑에서 사진 한방씩 찍지 않았던가? 

'로마인 이야기'에 매료되어 로마도 꼭 가고 싶었다. 생각만 해도 근사했다. 로마에서의 휴일이라...

스페인은 다들 꼭 가라고 했는데... 아 동유럽도 돌아 보고 싶다. 폴란드, 헝가리, 크로아티아 등등

그러고 보니 스위스는 바로 옆이 베네치아네... 네덜란드 풍차도 보고 싶다. 독일도 좋을 것 같은데...


머리가 점점 복잡해지기 시작했다. 

"왜 이리 일정은 짧고 돈은 없는 거야!!!"


짧은 일정이 문제였다. 짧은 일정 속에서 여행 할 나라가 정해지지 않으니 당연한 말이지만

어떻게 이동할 것인지 숙소는 어떻게 할 것인지 아무것도 정해지지 않았다.


나라를 먼저 정하자!! 

나름 이유를 붙여 나라를 정했다.


영국: 유럽 여행의 상징 아닌가?

프랑스: 예술에 매료되어 볼까?

스페인: 스페인의 정열을 담을까?

이탈리아: 로마의 발상지를 경험해 볼까?


나라를 정하고 도시를 정했다.

"런던, 파리, 바르셀로나, 밀라노, 피렌체, 로마 이렇게 도는 거야...!!!"




이동경로

나라를 정하고 나니 뭔가 잡히기 시작했다. 그럼 이 나라들을 어떻게 엮어 여행을 하지???

체코 프라하에서 프랑스 파리까지 대략 1000Km라고 한다. 그 중간에 독일의 하이델베르크가 있다.

자동차로 여행이 얼마든지 가능하다. 물론 자동차로 도버해협을 건너 영국으로 갈 수 있다.

하지만 역시나 짧은 시간이 발목을 잡는다. 기름값도 만만치 않다. 


자동차로 돈다면 아마 이렇게 여행을 잡았을 것 같다.

독일 하이델베르크 -> 프랑스 파리 -> 영국 런던 -> 벨기에 브르쉘 ->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 독일 베를린 -> 폴란드 바르샤바

말도 안되는 일정... ㅋㅋㅋ 말그대로 '돈' 짓이다.

자동차는 무리수였다. 나라를 줄인다고 해도 운전하다 피곤해 쓰러질 판이다.


교대 선수가 없다면 자동차 여행은 무리!! 


그래서 선택한 것이 

저가 비행기였다!


Easy Jet(http://www.easyjet.com)과 Wizz Air(http://wizzair.com)를 이용했다.


가장 저렴한 비행편을 고르고 또 고르고 그러다 눈이 빠질려고 한다.

어렵게 어렵게 결정한 이동 경로 이다. 짜잔~~


1. Prague to London Stansted


Dep 17 March 2012 11:00

Arr 17 March 2012 12:05

Flight 3064

Check in opens 17 March 2012 09:00

Check in closes 17 March 2012 10:20


2. London Luton to Paris Charles de Gaulle (Terminal 2B)


Dep 19 March 2012 18:55

Arr 19 March 2012 21:15

Flight 2441

Check in opens 19 March 2012 16:55

Check in closes 19 March 2012 18:15


3. Paris Charles de Gaulle (Terminal 2B) to Barcelona (Terminal 2)


Dep 21 March 2012 13:45

Arr 21 March 2012 15:30

Flight 3921

Check in opens 21 March 2012 11:45

Check in closes 21 March 2012 13:05


4. Barcelona (Terminal 2) to Milan Malpensa (Terminal 2)


Dep 23 March 2012 16:30

Arr 23 March 2012 18:10

Flight 2766

Check in opens 23 March 2012 14:30

Check in closes 23 March 2012 15:50


5. Rome Fiumicino (Terminal 2) to Prague


Dep 26. Mar 2012 21:55

Arr 26 March 2012 23:50

Flight W6 2686 



비행기 경비 576.85 유로(약 851,160원)가 들었다.

* 경비는 성인 2명에 유아(만 2세 미만; Infant) 1명의 가격이다.

* 대부분 이지젯을 이용했으며 단 로마에서 프라하로 가는 비행기만 위즈에어를 탔다.

* 밀라노에서 로마까지는 자동차로 여행하기로 했다.

* 저가 비행기는 빨리 예약할 수록 가격이 저렴하다. 특히나 새벽비행기는 정말 싸다. 


비행기 이동 코스는 다 잡았다. 이번에는 밀라노에서 로마로 가는 자동차를 코스를 정했다.


 

자동차는 렌탈카(http://rentalcars.com)를 이용했다.

밀라노에서 23일에 인도 받아 26일 오후 8시에 로마 공항에 반납하는 것으로 예약했다.


자동차 렌탈 비용으로 107.71유로(약 158,936원)가 들었다.


렌탈을 하기 위해서는 다음 사항이 필요한데...


 유효한 한국운전면허증
 유효한 국제운전면허증
 주요 운전자 명의로 된 유효한 신용카드
 ☞ rentalcars.com 예약바우처
 유효한 여권


특히나 신용카드는 무척이나 중요하다. 

예약했다고 끝나는 것이 아니다. 현지에서 보증금을 지불해야 한다.

대부분 현금은 받지 않고 신용카드로만 가능하다. 

보증금으로 1000유로(회사마다 다르지만 보증금이 좀 쎈 편이다.) 정도 요구한다.

즉 신용 카드로 그 정도 결재할 수 있는 여유가 있어야 렌트가 가능한다.

실컷 예약 했는데 보증금을 낼 돈이 없다면 예약 취소를 해야 하고 취소에 대한 불이익은 당사자의 몫이다.


숙소정하기


이동경로가 잡혔으니 묵을 숙소를 정해야 한다.

그런데 이쯤 되니까 모든 것이 귀찮아 진다. 

여행 하기도 전에 돈들이 막 들어간다. 아까워지기 시작한다.

숙소는 부킹닷컴(http://booking.com)으로 찾아 보지만...

소개글 보랴... 위치 찾아 보랴... 눈이 충혈되기 시작한다.


이 복병을 잘 넘기지 못하면 가격 저렴한 숙소 그냥 막~누르기 시작 한다.

남는 것은 이런~


여행을 돌고 나니 아무 생각 없이 싼 숙소만을 고른 것이 얼마나 미련한지를 알게 되었다.

싼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다. 


그렇다면 좋은 숙소를 고르는 방법은?


1. 관광지와 가까워야 한다 - 말이 여행이지 막 노동에 가깝다. 낯선 땅에서 전혀 알아 듣지도 못하는 말들에 한번도 간 적이 없는 땅을 헤매고 다니는 것이다. 소매치기에 온 신경이 날카롭고... 다음 장소를 위해 이미 너덜해진 지도를 펴고 있다. 처음에만 음식도 낭만적이지 이젠 몸이 거부한다. 최대한 이동 코스를 줄여야 한다. 또 힘들면 그냥 숙소에 들어 갈 수 있는 곳이 최고이다. 쉬었다 여행하고 여행하다 쉬고...


2. 교통이 편해야 한다 - 당연한 말이다. 당신의 배낭이 당신을 힘들고 지치게 한다. 특히나 저녁에 숙소로 가야 하는 일정이라면 교통이 편한 곳으로 정해야 한다. 또 숙소를 나와 다음 여행지로 가야 할 때도... 그 짐들은 당신의 몫이다. 어깨에 메고 끌고... 계단을 내려 가고 올라가고 사람에 치이고 그 과정을 최대한 줄일 수 있도록 교통의 중심지를 택해야 한다. 짧은 일정 동안 모든 것을 소화하기 위해서는 교통의 요충지를 점령해야 한다. 카이사르와 징기스칸의 장점은 예상하지도 못한 빠른 이동 속도에 있어다. 


3. 중심가에 있어야 한다 - 교통이 있다고 외딴 곳으로 가지 말라. 그곳에서는 당신의 안전을 책임져 줄 그 누군가(경찰)가 없다. 중심가를 벗어나면 어둡고 칙칙하다. 야경은 숙소에서야 즐겨야 할 것이다. 중심가는 깨끗하고 친절한 상인들을 만날 수 있다. 밤이 되어도 거리의 등불은 여행의 시간을 늘려 줄 것이다. 낮에 본 거리랑 밤에 본 거리는 전혀 다르다. 꼭 중심가에서 야경을 즐겨라~


4. 쾌적하고 안락해야 한다 - 낮 동안 여행하고 밤에는 충분한 휴식을 취해야 다음 일정에 차질이 없다. 눈 감고 잔다고 숙소에는 전혀 신경쓰지 않는 사람이 있다. 하지만 이미 당신의 코와 몸은 불결한 그 장소를 몸서리치며 밤새 뒤척일 것이다. 충분한 휴식만이 다음 일정에 활기를 제공한다는 사실을 기억해라. 날씨가 아니라 부족한 당신의 수면이 여행을 방해한다.


5. 부대시설이 좋아야 한다 - 공동 화장실이나 공동 샤워실을 쓴다면... 아침이 제공하지 않는다면 여간 불편한 것이 아닌다. 모든 사람의 생리현상은 비슷한 시간에 이루어 진다. 당시만 혼자 독점하리라는 생각은 버려라. 아침을 제공하지 않는 숙소는 결코 싼 숙소가 아니다. 아침으로 더 비싼 댓가를 치뤄야 할 것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