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진주

진주 남강 유등 축제가 한창이다.

가을의 달밤 아래 펼쳐진 유등의 모습은 장관이었다.


항상 어느 지역이나 빠지지 않고 열심히 앞장서서 일하는

'해병대 전우회'에 열심히 교통정리를 해 준다.


물론 경찰 공무원분들도 

곳곳에서 길을 통제하며 안내해 준다.


길게 늘어선 상품과 음식들은 이루 말할 수 없다. 길어도 너무~ 길다.





이쯤해서 진주 유등의 유래를 살펴보자.


1592년 10월 충무공 김시민 장군은 3,800면의 적은 병력으로

진주성을 침공한 왜군 2만명과 대치하게 된다.

왜군의 남강 도하작전을 저지하는 위해서...

또한 그리운 가족들에게 안부를 전하는 수단으로 

하늘에 풍등을 강에는 횃불을 띄웠다.


왜군을 무찌르는 장면을 표현하는 유등

하지만 1593년 6월, 10만 대군을 앞세운 왜군에 의해 결국 진주성은 함락되고 만다.


그러고 보니 남강을 굽이 살펴보고 있는 진주성이 눈에 들어 온다.
낮에도 그 모습이 너무 아름다울 것 같다.
다음에는 꼭 낮에도 와봐야 겠다.

오직 나라를 위해 고귀한 목숨을 받친 7만 병사의 얼과 넋을 기르기 위해

진주 남강에 지금까지 유등을 밝히고 있다.


수 많은 사람들이 소망을 담아 등을 밝히기도 하고...


강물에 띄워 소원을 빌어 보기도 한다. 


누군가 띄웠을 유등을 바라보며...

그 모든 소원들이 이루어 지길  함께 빌어 본다. 


입구를 늠름하게 지키고 있는 해태상부터 


곳곳에 자리하고 있는 멋진 작품들을 구경해 본다.



아이들과 함께 포토존에서 기념사진을 남기고...


한 바퀴를 돌다 보면 어느새 배가 출출해진다.

이것 저것 군것질 하다 보면... 

집으로 발길을 돌려야 하는 자정이 넘어 간다.


2006, 2007, 2008, 2009, 2010년 5년 연속 문화관광부 최우수축제에 선정된 만큼

엄청난 행사 규모와 관람객!!!

하지만 질서정연해서 너무 좋다.


강물에도, 강기슭에도, 성벽에도, 다리에도, 언덕에도 다 작품들이 즐비하다.


무료공연이 있어 어르신과 함께 들려도 좋다.

하지만 감기 조심해야 할 듯~


아이들과 배를 타고 유등 사이를 돌아봐도 좋을 것 같다.

배삯은 여타 관광지에 비하면 엄청 저렴하다.


하지만 강 건너편으로 넘기 위해서는 통행료(?)가 있다. 흐흑 ㅜ.ㅜ


그럼에도 터무니 없는 가격으로 

주머니 털릴 걱정없이... 

가을, 바람, 강, 달 그리고 유등을 만끽할 수 있는 여행코스다.


대한민국 대표축제이니 서둘러 진주남강 유등 축제로 향하자.

기간은 10월 1일 부터 10월 14일까지 펼쳐진다.


물론 주차하기 좀 빡시다.

어짜피 저녁도 해결해야 하니 강변에 있는 

주차장이 있는 식당에서 식사하고 그 주차장 이용이 여러모로 건강에 좋은 것 같다.


진주 남강 유등 축제 행사 일정는 아래 사이트 참조하기 바란다.

http://www.yudeung.com/yudeung2-2.php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